방북 비건 美대북대표 이르면 오늘 서울로…실무협상 결과 촉각 > 정치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방북 비건 美대북대표 이르면 오늘 서울로…실무협상 결과 촉각
"평양서 6일부터 北김혁철과 2차 정상회담 준비 실무협상 진행"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2-08 10:25

본문

e4ed03f0326504033fd7766585ecdfd4_1549589229_3727.PNG
비건 美대북대표와 김혁철 前 주 스페인 북한 대사(CG)[연합뉴스TV 제공]

 

 

 

제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을 평양에서 진행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르면 8일 방북 협상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올 전망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미 해군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실무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로 북한 체류 사흘째다.

 

비건 특별대표를 비롯한 미국 당국자들을 태우고 평양으로 향했던 수송기는 전날 오후 오산 공항으로 돌아왔다가 다시 평양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비건 대표의 서울 귀환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우리 외교당국도 비건 특별대표가 이날 중 서울로 돌아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동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 외교소식통은 "오늘 돌아올 가능성이 높아보이기는 하지만 협의가 길어지면 비건 특별대표가 주말까지 머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3일 한국을 찾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이도훈 본부장 등과 대(對)북 협상 전략을 조율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으로 향해 김 전 대사와 제2차 북미정상회담(27∼28일 베트남)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 조율했다.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폐기와 대북 제재 완화 문제 등에서 양측이 접점을 찾았을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거론된다.

 

또 미측 의전 담당자들도 비건 특별대표와 동행한 것으로 전해진 만큼 '베트남'으로만 발표된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도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왔다.

 

비건 특별대표가 한국에 돌아오면 본국에 대한 보고 및 평가 절차 등을 마무리한 뒤 우리 측에 방북 협의 결과를 설명하고 후속 협상 전략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비건 특별대표의 구체적인 귀환 시점이나 우리 측과의 소통 방식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서 "비건 특별대표가 평양에 가기 전에 (우리 측과) 사전 협의를 했고, 이 과정에서 평양에서의 실무협의 결과에 대해 한국 측에 가장 먼저 빠르게 설명하겠다고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미 측은 일본에도 북미 실무협상 결과를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교도통신은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8∼9일 서울에 파견돼 비건 특별대표 및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난 6일 보도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9일 오전께 주한 미국대사관을 찾아 미국 측 인사들과 회동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4ed03f0326504033fd7766585ecdfd4_1549589370_1958.PNG
[투데이뉴스]조순관/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