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정의용 8일 트럼프 '깜짝면담'…북미해법 등 논의 가능성 > 정치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정치일반] 방미 정의용 8일 트럼프 '깜짝면담'…북미해법 등 논의 가능성
"2018년3월 특사단 방문때 빼고 별도면담 백악관이 확인한건 처음…극히 이례적"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20-01-10 08:36

본문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054_7212.JPG
3자 고위급 안보협의 연 한미일 안보사령탑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현시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면담은 정 실장이 한미일 고위급 안보 협의를 하기 위해 방미, 백악관을 방문한 계기에 이뤄진 것으로,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 한반도 정세가 엄중한 상황과 맞물려 주목되고 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 실장,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잠시(briefly) 만났다고 8일 밤 밝혔다고 풀 기자단이 9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들이라고 언급했으며, 미국이 양국과 공유하고 있는 지지와 깊은 우정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백악관이 성명에서 밝혔다.

 

이와 함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트윗을 통해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본 및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8일 양자 및 3자 회의를 가졌다고 확인하며 세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NSC는 트윗에서 이번 논의가 이란 및 북한 관련 진행 상황, 그리고 삼자 간 안보 협력의 중요성 문제 등을 다뤘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외교·안보 현안 협의 차원에서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미국을 방문했으나 2018년 3월 서훈 국정원장과 함께 방북 특사단으로 백악관을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간 만남 희망 의사를 전달한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 사실이 백악관의 발표를 통해 확인된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보복 공격에 대해 군사적 대응 대신 경제제재를 하는 내용으로 대국민 연설을 하는 등 '바쁜 날'을 보낸 상황이어서 그만큼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 외교가 인사는 "그만큼 한반도 상황 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큰 관심을 반영한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정 실장의 별도 만남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면담은 사전에 예정된 것이 아니라 즉석에서 이뤄진 '깜짝 만남'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한미일 3자간 고위급 안보 협의회가 열리던 도중 트럼프 대통령이 "좀 보자"며 불쑥 연락을 해옴에 따라 즉석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장소는 오벌 오피스(집무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면담은 북한의 '충격적 실제행동' 예고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되고 미·이란간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구체적 논의 내용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 실장과 북한 관련 상황을 공유하면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막고 다시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견인, 북미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해법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대북 해법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특별한 메시지가 있었는지, 또한 정 실장을 통해 전달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었는지도 관심을 모은다.

 

이와 맞물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재추진 의사를 밝히면서 남북협력 증진 방안이 절실하다는 뜻을 피력한 만큼, 북미대화 재개와 별개로 남북 관계 진전 방안을 둘러싼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와 함께 이란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 호르무즈 해협에 한국군 파병을 둘러싼 논의가 이뤄졌을지도 관심이다.

 

미국은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에 이란을 견제하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요청해 왔으나, 이란은 미국에 협조하면 그들도 공격 목표라는 식으로 경고해 한국으로선 고민이 적지 않은 상황이었다.

 

다만 백악관이 '잠시'라고 밝힌대로 면담 시간은 길지 않았던데다 정 실장과의 별도 만남이 이뤄진 건 아니어서 덕담 내지 안부 위주로 대화가 오가지 않았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안보사령탑을 동시에 불러 강한 동맹을 재확인한 것은 그만큼 북미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대북 대응을 포함, 한미일간 삼각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7일 미국에 도착한 정 실장은 이날 귀국길에 올랐다. 정 실장은 지난 7일 입국 때에 이어 이날 귀국 때에도 별도 통로로 공항을 빠져나가 특파원들과 접촉은 이뤄지지 않았다.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105_3643.JPG
[투데이뉴스]조순관/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