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쇼트트랙, 성공적 세대교체…임효준-황대헌 쌍두마차 시대 > 스포츠

평택시의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

[스포츠일반] 남자 쇼트트랙, 성공적 세대교체…임효준-황대헌 쌍두마차 시대
"임효준, 세계선수권 남자 개인종합 우승…황대헌은 종합 2위 '쾌거"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3-11 09:14

본문

dc2dd4eb3e71091fa1bc616a6f63b63b_1552263301_1473.jpg
쇼트트랙 500m 계주에서 우승하며 기뻐하는 임효준(AP=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끝낸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임효준(23·고양시청)-황대헌(20·한국체대)의 '쌍두마차'를 앞세워 세계 최강 자리에 복귀했다.

 

임효준과 황대헌은 10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막을 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개인종합 우승과 준우승을 휩쓸었다.

 

임효준은 남자 1,000m·1,500m·3,000m 슈퍼파이널까지 개인종목 3개에서 금메달을 따내 총점 102점으로 자신의 첫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종합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임효준은 개인 성적에는 포함되지 않는 남자 5,000m 계주에도 출전해 금빛 질주에 힘을 보내며 4관왕의 기쁨을 맛봤다.

 

함께 출전한 황대헌은 한국 쇼트트랙의 약점으로 손꼽히는 500m에서 중국의 에이스 우다징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따낸 것을 비롯해 1,000m 은메달을 합쳐 총점 55점으로 개인종합 2위를 차지했고, 계주 금메달로 2관왕을 맛봤다.

 

지난해 치러진 2018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남자 대표팀은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따냈다.

 

남자 대표팀이 세계 최강을 호령하던 때와 비교하면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평창 대회를 통해 한국은 임효준-황대헌이 대표팀의 에이스로 나서는 세대교체를 시작했다.

 

임효준은 남자 1,500m 우승과 500m 동메달을 따냈고, 황대헌은 남자 500m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7년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종합 우승자인 서이라(화성시청)가 남자 1,000m 동메달을 추가했다.

 

평창올림픽 이후 남자 대표팀은 이번 시즌 임효준과 황대헌을 중심으로 김건우, 홍경환, 이준서(이상 한국체대), 박지원(단국대)이 가세하며 또다시 세대교체에 돌입했다.

쇼트트랙 500m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대헌
쇼트트랙 500m 우승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대헌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남자 대표팀은 지난달 ISU 월드컵 5·6차 대회에 걸린 개인종목 금메달 8개를 모두 휩쓸었다.

 

김건우는 2015-2016 시즌 이후 두 번째 월드컵 시리즈 출전에서 금메달 3개를 목에 걸며 차세대 주자로 떠올랐다.

 

더불어 에이스 임효준과 황대헌 역시 3개씩의 개인종목 금메달을 따내며 남자 쇼트트랙의 '르네상스 시대'를 이끌었다.

 

대표팀의 '쌍두마차'로 떠오른 임효준과 황대헌의 진가는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제대로 발휘됐다.

무엇보다 에이스 임효준의 성과가 눈부셨다.

 

남자 1,500m 우승으로 '금빛 레이스'의 스타트를 끊은 임효준은 1,000m 금메달에 이어 3,000m 슈퍼파이널까지 석권하며 남자부 개인종합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황대헌 역시 3,000m 슈퍼파이널을 앞두고 500m 금메달과 1,000m 은메달로 임효준을 바짝 따라붙었지만 슈퍼파이널에서 결승선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반칙으로 실격돼 역전 우승은 일궈내지 못하고 개인종합 2위를 따냈다.

 

역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선수끼리 개인종합 1, 2위를 차지한 것은 2013년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더불어 남자 개인종합 우승은 2017년 서이라 이후 2년 만이었다.

 

특히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까지 금메달을 확보하며 이번 대회에서 전 종목 석권의 기쁨까지 맛보며 세계 최강 전력의 자리로 복귀했다.

 

특히 어깨부상으로 수술이 필요한 상황에서도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최고의 자리에 오른 임효준은 ISU 홈페이지 인터뷰에서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해 개인종합 4위를 차지했는데 올해는 우승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효준은 "황대헌과 경쟁했지만 나에게는 친한 동생"이라며 "누가 이기든 늘 행복하다"고 웃음을 지었다.

 

지난해 대회에서 개인종합 3위를 차지했던 황대헌도 "다소 실망스러운 결과지만 그래도 실격을 당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라며 "임효준 선배와는 항상 서로 배우며 경쟁한다"고 말했다.

세계선수권대회 계주에서 우승한 여자 대표팀 선수들
세계선수권대회 계주에서 우승한 여자 대표팀 선수들
 
 

반면 여자 대표팀은 평창올림픽부터 이어진 악재 속에 최민정(성남시청)이 개인종합 2위를 차지했지만 아쉬움은 남는다.

 

최민정은 여자 1,000m 은메달과 1,500m 금메달로 2년 연속 개인종합 우승의 가능성이 컸지만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 수잔 슐팅(네덜란드)에게 금메달을 내주며 개인종합 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최민정 역시 월드컵 시리즈를 치르는 동안 발목 부상으로 고전한 가운데 '쌍두마차'의 한 축인 심석희(한국체대)가 코치로부터 당한 폭행 사건으로 흔들리면서 여자 대표팀은 전반적으로 부진했던 게 아쉽다.

 

 

 

 

 

dc2dd4eb3e71091fa1bc616a6f63b63b_1552263337_9268.PNG
[투데이뉴스]이계근/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