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UCL 8강 2차전 3-4 패배에도 4강 진출 > 스포츠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스포츠 / 사회일반

[야구,축구]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UCL 8강 2차전 3-4 패배에도 4강 진출
"토트넘, 8강 1,2차전 합계 4-4…원정 다득점으로 준결승 티켓"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4-18 09:07

본문

d6ec4c746c796bad6d2e422340816d9a_1555546090_3937.jpg
흥이 난다! 흥이나!'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멀티골 활약을 펼친 토트넘(잉글랜드)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를 따돌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이 전반 7분과 10분 연속골을 터트렸지만 끝내 3-4로 무릎을 꿇었다.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기선을 제압했던 토트넘은 8강 2차전 원정에서도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 속에 3-4로 패했지만 1, 2차전 합계 4-4가 되면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결승 진출권을 따냈다.

 

이에 따라 토트넘은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전에서 만나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2골을 맛본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골을 쌓아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11골)가 보유했던 UEFA 챔피언스리그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시즌 19·20호골을 한꺼번에 성공한 손흥민은 2016-2017 시즌에 작성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21골)에 1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이 유럽 무대에서 20골 고지를 넣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3분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경고누적으로 아약스와 4강 1차전에는 결장한다.

 

하지만 2010-2011 시즌 맨유에서 활약했던 '레전드'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에 서는 한국인 선수가 됐다.

 

전반 킥오프 11분 동안 양 팀을 합쳐 무려 4골이 쏟아질 정도로 치열한 난타전 승부였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에게 이른 선제골을 내주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때 손흥민이 해결사로 우뚝 섰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델레 알리의 패스가 맨시티 수비수의 발을 맞고 흐른 볼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꽂았다.

환호하는 손흥민
환호하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또다시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을 쏟아냈다. 단 3분 만에 손흥민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하지만 토트넘의 기쁨도 잠시. 맨시티는 전반 11분 베르나르두 시우바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2-2로 다시 균형을 맞추더니 전반 21분 스털링의 멀티골이 나오면서 3-2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전에 나선 손흥민은 후반 3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저지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옐로 카드2장이 누적됐던 손흥민은 경고 누적 때문에 4강 1차전 출전 정지의 아쉬움을 맛봤다.

 

더욱이 토트넘은 후반 14분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궤로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2-4로 끌려갔다.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던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3-4가 되면서 탈락의 위기에 빠졌다.

 

탈락의 기운이 짙어지던 후반 28분 마침내 기적이 벌어졌다.

 

후반 교체 투입된 페르난도 요렌테는 키어런 트리피어의 코너킥을 골대 정면에서 몸으로 밀어 넣었다.

 

핸드볼 반칙이 의심되는 순간이었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판독을 통해 볼이 요렌테의 골반에 맞았다며 득점으로 인정했다.

 

요렌테의 득점으로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4-4를 만들면서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게 됐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맨시티에 실점하면서 다시 탈락 위기를 맞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한숨을 돌리고 마침내 4강 진출권의 주인공이 됐다.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AFP=연합뉴스)
 
 
 
 
d6ec4c746c796bad6d2e422340816d9a_1555546164_8778.PNG
[투데이뉴스]이계근/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