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가입자로 본 '일자리 희비'…자동차·조선↓ 공기업↑ > 경제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경제일반] 국민연금 가입자로 본 '일자리 희비'…자동차·조선↓ 공기업↑
"CE0스코어, 500대 기업 분석…한국GM 6천400명 감소·마사회 4천500명 증가"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4-10 09:01

본문

d615e7ea20367ef7945aa81a044c078b_1554854539_1739.jpg
국민연금 가입자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가 1년 새 3만3천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지난해 업황 부진을 겪은 자동차, 조선 등 전통 주력 산업의 경우 가입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정규직 전환이 활발했던 공기업 등에서는 늘어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87곳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말 기준 총 가입자 수는 162만3천11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새로 가입한 인원은 33만8천428명, 자격을 잃은 인원은 30만5천355명으로 1년 전보다 3만3천73명 늘어났다.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혹독한 구조조정을 거친 한국GM이 총 6천410명이나 줄어 조사 대상 기업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한해 동안 무려 6천488명이 줄어든 데 비해 새로 가입한 인원은 78명에 그쳤다.

 

이어 ▲ LG이노텍(2천844명) ▲ LG디스플레이(2천480명) ▲ CJ푸드빌(1천817명) ▲ GS리테일(1천694명) ▲ 현대중공업(1천416명) 등도 1천명 이상 줄었다.

 

LG이노텍은 카메라 모듈 생산 물량이 줄어들면서 생산 인력을 대폭 감축했으며, LG디스플레이와 현대중공업의 경우 지난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순증 인원이 가장 많았던 곳은 한국마사회로 4천526명에 달했다. 지난해 비정규직 5천561명을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 채용한 마사회는 총 5천896명이 새로 가입했고 1천370명이 상실했다.

 

또 지난해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가 활발했던 삼성전자(3천453명)와 SK하이닉스(2천553명)가 뒤를 이었다.

 

마사회 외에 한국토지주택공사(2천52명)와 한국철도공사(1천999명)가 순증 인원 7위와 8위에 각각 랭크되면서 공기업의 증가가 두드러진 것으로 지적됐다.

국민연금 가입자로 본 '일자리 희비'…자동차·조선↓ 공기업↑ - 2

실제로 업종별로는 공기업의 국민연금 순증 인원이 지난해 1만1천591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년(2천695명)보다 증가폭이 4배 이상 확대된 것으로,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이어 유통(6천474명)과 식음료(5천498명), 서비스(3천269명), IT·전기전자(3천220명), 석유화학(2천792명), 통신(2천260명), 운송(2천132명) 등도 비교적 많이 늘었다.

 

반면 자동차·부품(3천447명)과 조선·기계·설비(2천545명) 등 이른바 '굴뚝 산업'으로 불리는 업종에서는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는 기업의 사업장별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를 집계한 것으로, 실제 고용의 순증감 변화를 엿볼 수 있다"면서 "각 기업이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하는 고용 인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d615e7ea20367ef7945aa81a044c078b_1554854602_2903.JPG
[투데이뉴스]남기혁/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