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년에 매달 5조 벌었다…'반도체 쇼크'로 4분기 주춤 > 산업

평택시의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산업

[산업일반] 삼성전자 작년에 매달 5조 벌었다…'반도체 쇼크'로 4분기 주춤
"지난해 매출 245조원·영업이익 59조원·순익 44조원 '트리플 크라운"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1-31 09:25

본문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4404_0019.jpg
삼성전자[005930]가 지난해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에 힘입어 또다시 실적 신기록을 세웠다.

 

매출액은 처음 240조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은 60조원에 육박했다. 당기순이익도 40조원을 훌쩍 넘어서면서 모두 1년만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2년 연속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그러나 4분기에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 부진과 가격 하락으로 실적 상승세가 급격히 꺾이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으며, 올 상반기에도 '다운턴(하락 국면)'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반도체와 함께 삼성전자 실적의 '양대 축'으로 꼽히는 스마트폰 부문도 글로벌 경쟁 격화 등으로 전망이 그리 밝지 않은 터여서 올해는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 삼성전자 2년연속 '트리플 크라운'
[그래픽] 삼성전자 2년연속 '트리플 크라운'
 
 
 

삼성전자는 지난해 10∼12월(4분기) 연결 기준 확정 실적으로 매출 59조2천700억원, 영업이익 10조8천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31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8조4천60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 같은 기간(65조9천800억원)보다 10.2% 줄었으며, 전분기(65조4천600억원)보다도 9.5%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분기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치다.

 

영업이익은 1년 전(15조1천500억원)에 비해 28.7% 축소됐고,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전분기(17조5천700억원)보다는 무려 38.5%나 줄어들었다. 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을 밑돈 것은 지난 2017년 1분기 이후 7분기 만에 처음이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는 영업이익률은 18.2%로, 지난 2016년 4분기(17.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치였던 전분기(26.8%)보다 8.6%포인트나 급락한 것이다.

 

4분기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은 7조7천700억원으로 전분기(13조6천500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반도체 영업이익률은 41.4%로, 7분기 만에 처음 50%를 밑돌았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체로는 매출 243조7천700억원, 영업이익 58조8천900억원, 당기순이익 44조3천400억원 등의 실적을 올리면서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창사 이래 최고 성적표를 써냈다.

 

매달 약 5조원을 벌어들인 셈으로, 특히 반도체 사업 흑자만 44조5천700억원으로 전체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했다. 반도체 사업 매출은 86조2천900억원원으로, 역시 1년만에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삼성 갤럭시S10, 내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
삼성 갤럭시S10, 내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폰 사업을 맡은 IM(IT·모바일) 부문에서는 10조1천700억원, 디스플레이(DP)와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는 각각 2조6천200억원과 2조2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 감소와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둔화로 실적이 감소했다"면서 "모바일 사업은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시장성장 둔화에 따른 스마트폰 판매 감소로 실적이 줄었으나 TV와 생활가전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전망에 대해서는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메모리 반도체와 올레드 수요 약세가 전망된다"면서 "모바일 사업은 갤럭시S10 출시로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설투자에 총 29조4천억원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23조7천억원, 디스플레이 2조9천억원 등이다.

 

메모리 반도체 시설투자의 경우 경기도 평택 라인 증설로 전년보다 소폭 늘었으나 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 올레드 패널 생산능력 증설 투자가 마무리됨에 따라 예년 수준으로 줄었다.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4508_7818.JPG
[투데이뉴스]남기혁/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