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엘리엇에 '판정승'…열달 전 패배 뒤집을 듯 > 산업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산업

[산업일반] 현대차그룹, 엘리엇에 '판정승'…열달 전 패배 뒤집을 듯
"사외이사 후보군 80여명 운용"…현대차그룹, 이사회 보강계획 발표"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3-13 04:59

본문

727b4cff5c670cfb02c723a82e465ee6_1552420934_7409.PNG
현대차와 엘리엇(CG)

 
 

현대차그룹과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간 주주총회 대결에서 현대차그룹이 이미 판정승을 거둔 모양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양대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루이스는 오는 22일 예정된 현대차[005380] 주총에서 회사 측 안건 대부분에 찬성하고 엘리엇이 제안한 현금배당안에는 반대표를 던졌다.

 

다만, 이사 선임 안건에서는 글래스루이스가 현대차 이사회 안에 손을 들어준 반면 ISS는 현대차와 엘리엇의 제안을 일부씩 수용하는 권고안을 내놨다.

ISS는 현대차 이사회가 제안한 후보 3명 가운데 윤치원 후보만 찬성했고, 엘리엇이 제안한 후보 3명 중에서는 존 류와 로버트 랜들 매큐언 후보 2명에 찬성표를 던질 것을 권유했다.

 

ISS는 또 현대모비스[012330] 사외이사 선임 안에 대해서도 이사회가 제안한 후보 2명(칼 토마스 노이먼, 브라이언 존스)과 엘리엇이 제안한 2명(로버트 앨런 크루즈, 루돌프 윌리엄 폰 마이스터 후보)을 모두 찬성했다.

 

이는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5월 지배구조 개편을 추진하다 엘리엇에 완패해 임시 주총을 취소한 것과 전혀 다른 양상이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지배구조를 위해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086280] 간 분할·합병을 임시 주총 안건으로 상정했으나, 엘리엇이 공정하지 않은 합병이라며 반대했고 ISS와 글래스루이스를 비롯한 국내외 의결원 자문기관이 모두 엘리엇 편을 들었다.

 

특히 글래스루이스는 이번 주총을 앞두고 현대차 이사회 안건에는 모두 찬성하고, 엘리엇의 제안에는 모두 반대해 10개월 전과 정반대의 판정을 내렸다.

 

증권업계에서는 현재 양대 의결권 자문사의 찬성률을 고려하면 현대차그룹이 우세하며 특히 현금배당 안건은 엘리엇 제안에 반대 권고가 나와 주총에서 표 대결이 이뤄지면 회사 측 제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엘리엇이 추천한 현대차 사외이사 후보
엘리엇이 추천한 현대차 사외이사 후보 [엘리엇 홍보영상 캡처]
 
 

현대차그룹은 사외이사 역할 및 독립성 강화에 나서며 엘리엇에 대응하고 있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사외이사 중심의 이사회 보강계획을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국적과 상관없이 세계 각 분야에서 고도의 전문성을 확보한 사외이사 후보군 80여명의 풀을 만들어 운용 중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22일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주총과 연계해 1차로 사외이사후보를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수혈해 재무구조와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어 앞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과 전략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를 사외이사진으로 계속 보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시장과 주주들로부터 존중받는 전문성과 다양성을 갖춘 사외이사를 이사회에 합류시켜 다양한 주주의 이해관계를 경영에 반영하고,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거버넌스 구조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사회 독립성 강화 차원에서 최근 현대차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회의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현대차 이사회는 지난 1월 그동안 사내이사가 맡아왔던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장을 사외이사가 맡도록 운영 규정을 바꿨으며, 정 회장이 위원장에서 물러난 후 최은수 사외이사가 자리를 이어받아 현재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회를 이끌고 있다.

 

현대차가 사외이사 후보추천위원장을 사외이사에게 맡긴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서는 현대차가 현재 정 회장이 맡은 이사회 의장 자리도 사외이사에게 맡기는 방향으로 갈지에 관심이 쏠린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오는 22일 주주총회 후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에 오른 뒤 이사회 의장을 맡거나 사외이사 중 선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위기다.

엘리엇이 추천한 현대모비스 사외이사 후보
엘리엇이 추천한 현대모비스 사외이사 후보 [엘리엇 홍보영상 캡처]
 
 

이날 현대차그룹은 ISS가 찬성한 엘리엇 추천 후보인 매큐언, 크루즈 후보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경쟁업체에서 근무 중이기 때문에 이해 상충 등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한 류 후보는 자동차 관련 ICT 사업 분야에 대한 적정성을 보장할 수 없고, 마이스터 후보의 경력은 주로 부품유통사업에 치우쳐 현대모비스가 추진하는 신기술 집중 전략과는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ISS는 다양성을 강조하면서 일부 엘리엇 제안 후보들에 찬성했는데 기업경영 측면에서 다양성이 이해 상충 문제보다 더 중요한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ISS가 이 같은 심각한 문제를 간과한 것 같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727b4cff5c670cfb02c723a82e465ee6_1552420998_9665.PNG
[투데이뉴스]목진호/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