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에서 본 자동차의 미래…비행기와 도시구축으로 영역 확장 > 산업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산업

[산업기업] CES에서 본 자동차의 미래…비행기와 도시구축으로 영역 확장
"車업체, 업종 경계 넘나들며 모빌리티 기업으로 변화…AI로 삶을 바꾼다"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20-01-10 08:40

본문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294_9517.JPG
수십년 역사를 이어온 전통 자동차 업체들이 더는 차를 만드는 회사라는 정체성을 부여하기 어려울 정도로 큰 폭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국제가전박람회)에 참가한 자동차 관련 업체들은 자동차보다 더 큰 그림을 들고 왔다.

 

모빌리티(이동성)와 여기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하는 기업이라는 설명이 더 적절해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CES에서 자동차 대신 개인용 비행체(PAV)를 들고 왔다. PAV를 기반으로 한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목적기반 모빌리티(PBV), 허브(모빌리티 환승거점)를 미래 대도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내놨다.

 

현대차[005380]가 제시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이동 시간과 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나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하는 기반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을 담았다.

 

도요타는 일본 후지산 주변에 70만8천㎡ 규모의 스마트 시티 '우븐 시티'(Woven City)를 내년 초 착공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살아있는 실험실'로 구상된 우븐시티는 자율주행차와 로봇, 퍼스널 모빌리티, 스마트홈,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을 현실 환경에서 실증하는 기능을 한다.

도요타의 미래도시 '우븐 시티'
도요타의 미래도시 '우븐 시티'(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도요타 자동차는 CES 2020에서 미래형 프로토타입 도시 '우븐 시티'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도요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하의 수소연료전지와 옥상의 태양광 발전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고 일본 목재가구 제조방식 등을 결합해 지속가능한 도시로 건설한다.

 

자사 임직원과 가족, 방문 연구원 등 2천명으로 시작해서 더 확대할 계획이다.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이사회 의장은 6일(현지시간) 'CES 2020' 기조연설에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차량 생산에 들어가는 에너지를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영화 '아바타'에서 영감을 얻은 자율주행 콘셉트카 '비전 AVTR'을 공개했다.

다임러 콘셉트카 비전 AVTR
다임러 콘셉트카 비전 AVTR[다임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지속 가능한 모던 럭셔리'를 재정의하는 동시에,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달성하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목표를 상징한다고 벤츠는 전했다.

 

아우디의 자율주행차 'AI:ME'는 교감하는 모빌리티 파트너이자 집도 직장도 아닌 제 3의 생활 공간'으로 구상됐다. 탑승자는 시선 추적 기능을 통해 차량과 직관적으로 소통하고 VR(가상현실) 고글을 쓰면 가상 비행을 즐길 수 있다.

아우디 AI:ME 쇼카
아우디 AI:ME 쇼카[아우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MW는 고급스러운 이동성이 차량 크기와 상관이 없음을 보여주는 i3 어반 스위트 모델을 선보였다.

 

i3 어반 스위트는 차량 실내를 편안한 호텔 같은 느낌으로 꾸몄고 탑승객은 이동 중에 천장에서 내려오는 스크린, 개인용 사운드 구역 등을 활용해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BMW i3 어반 스위트
BMW i3 어반 스위트[BM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012330]는 자율주행 기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인 엠비전 S(M.Vision S)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 신기술을 내놨다.

 

엠비전S는 작년에 공개한 엠비전보다 한 단계 진화한 수준으로, S는 공유(Sharing) 가능한 모빌리티를 의미한다.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 자율주행 센서,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가상공간 터치, 3D 리어 램프, 고급 사운드 시스템 KRELL 등이 담겼다.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응축된 '엠비전S', CES에서 공개
현대모비스 미래차 기술 응축된 '엠비전S', CES에서 공개(서울=연합뉴스) 현대모비스의 엠비전 S(M.Vision S). 2019.12.19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적인 자동차 기술업체인 콘티넨털은 후드 아래의 지형과 장애물을 볼 수 있도록 하는 '투명 후드' 기능으로 CES 혁신상을 받았다.

 

투명 후드는 4개의 위성 카메라와 전자제어장치(ECU)로 구성된 콘티넨털의 서라운드 뷰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콘티넨털 투명 후드
콘티넨털 투명 후드[콘티넨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 차량용 썬 바이저(sun visor)로 역시 CES 혁신상을 받았다. 차량 내 카메라와 연결된 투명 LCD 디스플레이[228670]가 운전자의 눈 위치를 감지하고 눈이 부신 상황이 되면 버추얼 바이저(Virtual Visor)가 전면 유리창만 어둡게 해주는 기능이다.

보쉬의 디지털 차량용 썬 바이저
보쉬의 디지털 차량용 썬 바이저[보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364_2762.JPG
[투데이뉴스]목진호/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