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곳곳 최저기온 영하 10도 안팎…바람 불어 더 추워 > 사회

평택시의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출근길 곳곳 최저기온 영하 10도 안팎…바람 불어 더 추워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2-08 10:49

본문

9c4cae2c099eb6def24bd0b3ff247e79_1549590751_5345.PNG
체감온도 영하 14도' 강추위 엄습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서운 한파가 찾아온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금요일인 8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로 떨어지는 등 전국이 한파에 얼어붙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0.2도를 기록했다. 이는 평년(-4.2도)보다 6도 낮은 수준이다.

 

오전 9시 현재 서울의 기온도 -9.5도에 머무르고 있다. 체감온도도 -9.5도다.

동두천(-11.2도), 인천(-10.4도), 수원(-10.0도), 철원(-12.3도), 춘천(-8.8도), 충주(-8.7도), 천안(-8.6도) 등 곳곳의 아침 최저기온도 -10도 안팎으로 떨어졌다. 대관령의 최저기온은 -14.6도였다.

 

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 경기, 강원,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북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기온이 어제 아침보다 10도 이상 떨어진 곳이 많다"며 "바람도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고 평년값(1981∼2010년 평균)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전망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12도 이하로 지속할 것으로 보일 때 발효된다.

중부내륙 지방은 주말인 9∼10일에도 아침 기온이 -12도 이하에 머물 것으로 예상돼 한파특보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남부지방은 9일 아침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날 낮 한파주의보가 해제될 전망이다.

 

한편, 미세먼지는 전국이 대체로 '좋음'∼'보통' 수준이다. 서울의 이날 오전 9시 평균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10) 농도는 각각 13㎍/㎥, 26㎍/㎥로, '좋음' 수준이다.

 

 

 

 

9c4cae2c099eb6def24bd0b3ff247e79_1549590872_7105.jpg
[투데이뉴스]조경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