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수장' 양승태 법정서 마주할 재판부는…이르면 오늘 결정 > 사회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회일반] '전직 수장' 양승태 법정서 마주할 재판부는…이르면 오늘 결정
"법원, '적시 처리 사건' 지정 후 형사 재판장들 협의 거쳐 정할 듯"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2-12 09:08

본문

4f9c21bfe94557d50e86e09e76ecf0ef_1549930222_2289.jpg
양승태 전 대법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1차 유무죄를 가릴 재판부가 이르면 12일 결정된다.

 

사법부 수장으로는 역사상 처음 법정에 피고인으로 서는 만큼 누가 양 전 대법원장의 심판자가 될지 관심이다.

 

전날 양 전 대법원장의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법은 이르면 이날 중 재판부를 배정한다.

통상 형사 사건은 전산 시스템에 따라 무작위로 배당한다.

 

그러나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의 특성과 재판부 제척 사유 등을 고려하면 곧바로 무작위 배당을 하긴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에 따라 법원은 일단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중요 사건으로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는 '적시 처리' 사건으로 지정한 뒤 형사합의부 재판장들의 의견을 모아 재판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재판 예규상 ▲ 다수 당사자가 관련된 사건 ▲ 일정 시한이 지나면 재판 결과가 무의미한 사건 ▲ 사회 내 소모적 논쟁이 우려되는 사건 ▲ 정치·경제·사회적 파장이 크고 선례 가치가 있는 사건 등은 중요 사건으로 지정해 신속히 처리한다. 앞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때도 적시 처리 사건으로 지정했다.

 

법원은 각 재판장과 양 전 대법원장의 연고 관계, 현재 맡은 업무량 등을 고려해 일부 재판부를 배제한 뒤 나머지 재판부를 대상으로 무작위 전산 배당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서울중앙지법 내 형사합의부는 모두 16곳으로, 이 가운데 연고 관계가 있거나 재판장이 이번 사건에 조금이라도 연관 있는 부서를 제외하면 사실상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배당할 수 있는 곳은 한정적이다.

 

법원 안팎에서는 양 전 대법원장의 기소 등을 염두에 두고 지난해 11월 형사합의부 3곳을 신설한 만큼 이들 가운데 '당첨자'가 나오지 않겠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임 전 차장의 재판을 맡은 형사36부(윤종섭 부장판사)에 배당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재판부 결정이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첫 재판 절차는 이르면 내달 중순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 전 대법원장의 공소사실이 47개로 방대한 데다 수사기록 역시 수십만 쪽에 달하는 만큼 변호인 측의 준비 상황에 따라 재판은 늦춰질 수 있다.

 

 

 

 

4f9c21bfe94557d50e86e09e76ecf0ef_1549930285_6417.jpg
[투데이뉴스]조경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