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베네수 '임시대통령' 선언 과이도와 통화…지지 재확인 > 국제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트럼프, 베네수 '임시대통령' 선언 과이도와 통화…지지 재확인
"트럼프 "베네수엘라 국민, 자유를 위한 투쟁 시작돼"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1-31 09:33

본문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4876_3813.jpg
통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임시 대통령 선언을 한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과 통화해 지지 의사를 거듭 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 "트럼프 대통령은 (과이도 의장의) 역사적인 대통령직 인수를 축하하고 민주주의를 복원하기 위한 베네수엘라의 싸움에 강력한 지지를 강화하려고 과이도 임시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과이도 임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와 지역의 자유와 번영을 위한 미국의 헌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면서 "과이도는 전 독재자 마두로에 반대하기 위해 오늘과 토요일에 열릴 전국적인 대규모 시위의 중요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또 "그들은 향후 수일 내에 반정부 시위가 예정된 가운데 베네수엘라가 안정을 되찾고 미국과 베네수엘라의 양국 관계를 다시 구축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인 연락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과이도 의장이 지난 23일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 자신을 과도정부의 임시 대통령으로 선언하자, 이를 즉각 인정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퇴진 압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역사적인 대통령직 인수를 축하하기 위해 과이도 임시대통령과 통화하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한 베네수엘라의 투쟁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지지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마두로에 대항하는 대규모 시위가 베네수엘라 전역에서 벌어졌다"며 "자유를 위한 투쟁은 시작됐다!"라고 덧붙였다.

국회서 발언하는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 과이도 국회의장
국회서 발언하는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 과이도 국회의장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임시 대통령'을 선언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카라카스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회기 중 발언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검찰은 이날 과이도 의장의 출국금지와 자산 동결을 대법원에 요청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위터에서 "마두로의 억압은 계속되고 있다"며 "군과 치안당국은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모든 베네수엘라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우리는 베네수엘라 국민의 편"이라고 강조했다.

 

과이도 의장은 전날 방영된 CNN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이야기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가능한 군사 옵션에 대한 질문에는 "모든 선택지(옵션)가 탁자 위에 놓여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게재된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내정 개입'을 거듭 비난하며 자진 사퇴 불가 입장을 확인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서방이 대선 재실시를 요구한 데 대해 이미 지난해 5월 합법적 대선이 치러진 만큼 차기 대선인 2025년까지 기다려야 한다면서 "서방의 최후통첩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6일 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 등은 마두로에게 8일 내로 대선 계획을 발표하지 않으면 야권지도자인 과이도 의장을 베네수엘라의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마두로 대통령은 야권과의 대화 용의도 거듭 확인했다.

 

그는 "그들이 원하는 장소와 시기, 형식으로 대화를 할 것"이라면서 "나는 베네수엘라의 안녕과 평화, 미래를 위해 야권과의 협상 테이블에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용의도 있지만, 지금은 몹시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마두로는 앞서 지난 25일 카라카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베네수엘라의 국가수반 자리를 놓고 과이도 의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대화를 촉구한 바 있다.

美, 마두로 퇴진 압박…'돈줄' 국영석유기업 제재 (CG)
美, 마두로 퇴진 압박…'돈줄' 국영석유기업 제재 (CG)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4981_3999.JP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