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다음달 마러라고에서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 국제

평택시의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트럼프-시진핑, 다음달 마러라고에서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美매체 악시오스 "트럼프 참모진, 비공식 논의…베이징 등도 검토"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2-12 08:51

본문

4f9c21bfe94557d50e86e09e76ecf0ef_1549929147_752.jpg
미중 정상회담 예정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인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만나 무역협상 담판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트럼프 행정부 당국자 2명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진이 다음 달 미·중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비공식적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를 가능성 있는 회담 장소로 꼽았다.

 

이들은 미·중 정상회담이 이르면 3월 중순께 열릴 수 있으나 아직은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악시오스는 또 다른 당국자를 인용, 마러라고 말고도 베이징을 포함한 다른 장소들이 함께 논의됐으며 미·중 정상이 만날지조차 언급하기 이른 상황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의 타결 시한인 3월 1일 이전에 시 주석을 만나고 싶어하지만 이달 27∼28일로 잡힌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변수가 되고 있다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이 매체에 미·중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너무 인접해서 잡힐 수는 없다고 전했다.

 

악시오스는 미 정부 당국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3월 1일 이전에 시 주석과의 전화통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11일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무역협상 타결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조만간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타결에 접근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틀림없이 그런 상태로 보인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에 앞서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하면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해 북미정상회담과의 연쇄 개최 가능성이 부상했으나 이틀 뒤 이달 중 시 주석을 만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현재 미 차관급 대표단이 중국 시간으로 11일 베이징에 도착해 실무급 무역협상에 들어갔으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14일 방중해 류허(劉鶴) 부총리 등과 고위급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시 주석과의 첫 정상회담을 2017년 4월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한 바 있다.

 

 

 

4f9c21bfe94557d50e86e09e76ecf0ef_1549929219_7269.JP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