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부총리, 韓징용소송 보복조치로 '송금·비자발급 정지' 예시 > 국제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日부총리, 韓징용소송 보복조치로 '송금·비자발급 정지' 예시
"관세에 한정하지 않을 것"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3-13 05:11

본문

727b4cff5c670cfb02c723a82e465ee6_1552421606_0616.PNG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한국의 징용피해 소송에서 배상 명령을 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압류와 관련한 보복 조치를 예시하며 이를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이날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관세에 한정하지 않고 송금의 정지, 비자의 발급 정지라든지 여러 보복 조치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소 부총리는 "그렇게 되기 전의 지점에서 협상하고 있는 만큼 제대로 된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며 보복 조치가 실시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상황이 진전돼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좀 더 나오면 다른 단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지통신은 한국인 징용피해 소송의 원고 측이 일본 피고 기업의 한국 내 압류자산을 매각하면 일본 정부가 관세 인상 등으로 맞대응하기로 했다고 지난 10일 보도한 바 있다. 

 

 

 

 

727b4cff5c670cfb02c723a82e465ee6_1552421684_9721.PN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