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브렉시트 추가 연기 합의…10월말까지로 英에 제안 > 국제

평택시의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EU, 브렉시트 추가 연기 합의…10월말까지로 英에 제안
"노 딜' 브렉시트 하루 전 6시간 진통끝 합의…메이가 수용하면 확정"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4-11 09:21

본문

ae2c342bd5744af7c06f8d25b68bc495_1554942162_7422.jpg
EU 특별정상회의에서 논의하는 정상들 [AP=연합뉴스]

 

 

영국을 제외한 유럽연합(EU) 27개국은 11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기한을 오는 10월 31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했다.

 

EU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하고 영국에 제안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AFP 통신이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트위터에 "EU 27개국은 연장에 합의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지금 만날 것"이라고 적었다.

브렉시트 6개월 연기안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동의하면 확정된다.

 

메이 총리만 동의하면 영국은 하루 뒤인 12일 탈퇴 조건에 대한 합의없이 자동으로 EU에서 나가게 되는 '노 딜' 브렉시트를 피하게 된다.

 

연기안은 영국 의회가 기한 이전에 EU 탈퇴협정을 승인하면 곧바로 탈퇴할 수 있는 '탄력적 연기'(flextension) 방안이다.

 

다만, EU는 6월 21일 정상회의를 열어 연기안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브렉시트 연기에 대한 조건을 영국이 준수했는지 점검하는 절차다.

 

앞서 언론에 유출된 특별정상회의 성명 초안에는 영국이 유럽의회 선거(5월 23∼26일) 전까지 브렉시트 합의안을 처리하지 못할 경우 선거 참여를 의무화하는 내용 등을 연기의 조건으로 내걸었다.

 

특별정상회의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시기를 오는 12일에서 6월 30일까지 연기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라 마련됐다.

 

브렉시트 기한은 애초 3월 29일이었으나,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오는 12일로 한 차례 연기된 데 이어 이번에 추가로 연기된 것이다.

 

전날 오후 6시에 시작된 특별정상회의는 연기 기한을 놓고 회원국 간 이견으로 극심한 진통을 겪었다.

독일과 스페인, 아일랜드 등 대다수의 회원국은 연말까지 장기 연기안을 지지했으나, 프랑스가 이에 반대하며 6월까지 단기 연기안을 주장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의 지연이 EU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당국자는 정상회의 도중 언론에 "'노 딜' 브렉시트는 최악의 선택이 아니다"라며 "영국이 EU 기능을 방해하면 EU는 더 큰 위험을 질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양측이 6시간 이상의 격론 끝에 한발씩 물러서면서 10월 말로 연기하는 방안에 합의한 셈이다.

 

영국과 프랑스의 제안보다 4개월 정도 더 연기된 안이 채택된 데에는 브렉시트 문제로 갈지자 행보를 해온 영국이 앞으로도 쉽게 해법을 찾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특별정상회의에 들어가기 전 "연장 기간은 가능한 한 짧아야 하지만, 같은 주제를 논의하기 위해 2주마다 만나게 하지 않도록 할 정도로 충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e2c342bd5744af7c06f8d25b68bc495_1554942197_4378.JP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