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이란 발언수위 높이는 트럼프 "'협상 시도'는 가짜뉴스" > 국제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對이란 발언수위 높이는 트럼프 "'협상 시도'는 가짜뉴스"
"전날 '종말' 언급 이어 대화기조 발빼며 "이란이 준비돼야" '강공"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5-21 09:03

본문

1d3df853b7a7f22983fb8d7526443760_1558397061_4113.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슈퍼 매파'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과 온도 차를 보이며 상대적으로 절제된 대(對)이란 대응을 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발언 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다.

 

전날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던 기존 기조에서 한발 나아가 이란을 향해 '공식적 종말'을 '경고'한 데 이어 20일(현지시간)에는 이란과의 협상 의사와 관련해 한 발 빼는 듯한 발언을 했다.

 

전날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이 강공 기조 선회의 계기가 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미·이란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이란 발언이 냉탕온탕 양상을 보이면서 혼란이 가중된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고개를 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올린 글에서 "가짜 뉴스가 알지도 못하면서 미국이 이란과의 협상을 준비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는 전형적으로 잘못된 보도를 했다"며 "이는 잘못된 보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은 그들이 준비될 때 우리에게 전화를 걸 것"이라며 "그 사이 그들의 경제는 계속 붕괴할 것이다. 이란 국민들을 위해서는 참 통탄할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과의 협상을 위해 손을 내민 적이 없다면서 이란이 협상을 원한다면 이를 위한 첫 번째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보도를 가리켜 '가짜뉴스'라고 언급한 것인지는 분명치 않지만,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이 미·이란의 단교 이래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해온 중립국 스위스 정부 측에 '이란 정부 쪽에 전달해달라'며 백악관 직통번호를 제공했다는 CNN방송 등의 최근 보도 등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이란과의 협상을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긋긴 했지만, 이날 트윗 발언은 자신의 지난 9일 발언과는 괴리가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때는 "이란과 관련해 내가 보고 싶은 것은 그들이 나에게 전화하는 것"이라며 "만일 그리한다면 우리는 그들과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며 보다 '유화적 제스쳐'를 취했었다.

 

이날은 이란이 전화를 걸기 전에 먼저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걸었지만, 9일 발언에서는 별도의 전제조건을 적시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12만 병력 파견 구상' 등을 골자로 한 대이란 군사옵션 카드가 행정부 내에서 표면화, 전쟁 위기론이 불거지자 이란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불 끄기'에 나서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 직후인 19일에는 트윗을 통해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이 될 것"이라면서 "다시는 미국을 협박하지 말라!"고 초강경 발언을 했다.

 

미 언론들은 이 발언을 두고 북미 간 '말 폭탄' 이 오갔던 2017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쏟아냈던 '화염과 분노' 식의 레토릭(수사)을 연상케 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 뒤인 19일 밤 방송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는 "나는 싸우길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이란과 같은 상황이 있다면 그들의 핵 보유를 용납할 수는 없다.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그냥 둘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대 진영의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 학교운동장 불량배'(the schoolyard bully)에 빗댄 뒤 "중동에서의 또 다른 전쟁으로 우리를 이끌기 위해 협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러나 전쟁에서 싸우고 죽게 될 이들은 트럼프 본인이나 그 억만장자 친구들의 자녀가 아닌 노동자 계층의 자녀들이다. 이란과의 전쟁은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d3df853b7a7f22983fb8d7526443760_1558397104_6471.JP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