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에 '살인적 제재' 경고 하루만에 "제재 확대 승인" > 국제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국제

[국제일반] 트럼프, 이란에 '살인적 제재' 경고 하루만에 "제재 확대 승인"
"'최대압박' 속 추가 제재…"매우 가혹했지만 지금 상당히 증가"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20-01-10 08:46

본문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668_7212.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한 제재 확대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란의 미군기지 공격에 대한 대응으로 경제 제재를 추가 부과하겠다고 공언한 데 따른 조치다.

 

로이터와 AFP,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완료됐다. 우리는 그것을 증가시켰다"며 "그것들은 매우 가혹했지만 지금은 상당히 증가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조금 전에 재무부와 함께 그것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새로운 제재가 어떤 개인이나 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며 이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발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제거한 뒤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대한 미사일 공격으로 보복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응해 군사적 조치 대신 경제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연설에서 "즉각적으로 살인적인 경제 제재를 이란 정권에 대해 추가로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그동안에도 이란에 대해 '최대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교역·금융·물자 유입 등에 빗장을 거는 고강도 제재를 가해왔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전문가들과 전직 당국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기존의 대이란 무역·금융제재를 강화할 수 있다"며 "이란의 제재 회피를 돕는 업체와 은행, 개인도 블랙리스트(거래 제한 명단)에 올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외국 기업의 대이란 거래를 차단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강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선 유럽연합(EU)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까지 가세한 '삼중 압박'이 재현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미국 - 이란 갈등 세계 경제 악재 (PG)
미국 - 이란 갈등 세계 경제 악재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f7223d1f1f0a998a68cb7f723064a668_1578613706_3023.JPG
[투데이뉴스]문영수/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