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백이' 김지석 "잊고 있던 행복 가져다준 작품" > 연예

인터넷위원회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평택시청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예

[연예일반] '유백이' 김지석 "잊고 있던 행복 가져다준 작품"
"유백에겐 쉼표, 김지석에겐 쉼표이자 느낌표"

페이지 정보

e투데이 기자 작성일2019-01-31 09:43

본문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5450_7703.jpg
배우 김지석[제이스타즈엔터테인먼트 제공]

 
 

"제게 '톱스타 유백이'는 행운을 가져다주는 네 잎 클로버 같은 드라마라기보단, 늘 주변에 있지만 잊고 있었던 세 잎 클로버였던 것 같아요."

 

최근 종영한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이하 '유백이')에서 인기 절정을 누리는 연예인 유백을 연기한 배우 김지석(본명 김보석·38)은 '유백이'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외딴섬에 간 톱스타 '유백'과 섬마을 처녀 '강순'(전소민 분)이 여즉도라는 가상의 섬에서 만나 사랑을 키워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28일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한 카페에서 만난 김지석은 '유백이'에 대해 "내 주변 잊고 있던 것들이 진짜 행복이라는 깨달음을 준 고마운 드라마"라고 밝혔다.

 

"저 또한 '유백이'처럼 배우라는 직업 때문에 느꼈을 상처를 사람들을 만나 치유하고 성장할 수 있겠다는 희망을 가지게 됐어요.

 

극 중 유백이 남우주연상을 받으면서 '인생의 쉼표 같은 섬을 만났다'라고 하잖아요. 전 섬 대신 '톱스타 유백이'라는 작품을, 쉼표이자 느낌표 같은 작품을 만난 것 같아요."

배우 김지석
배우 김지석[제이스타즈엔터테인먼트 제공]
 
 
 

'유백이'는 애청자들 사이에서는 시즌2를 기대한다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호평받았지만, 비지상파 시청률 신기록을 쓴 JTBC 금토극 'SKY 캐슬'에 밀려 시청률 면에서는 다소 부진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김지석은 "솔직히 말하면 아쉽다"면서도 '유백이' 촬영이 끝나고선 경쟁작을 봤다고 털어놨다.

 

"('SKY 캐슬') 재밌더라고요.(웃음) 저도 유현미 작가님이랑 아침드라마를 한 적이 있어서, 경쟁작이었지만 남의 드라마 같지는 않았어요.

 

사실 '유백이'가 주 1회만 방송했기 때문에, 연속성이라는 걸 무시할 순 없다고 생각해요. 일주일에 1번만 하니까 '다시 보기'로 빠진 분들이 있는 것 같아요."

 

'유백이'는 전라남도 완도 근처에 위치한 대모도와 청산도에서 촬영됐다. 서울에서 완도까지 8시간을 왔다 갔다 하던 그는 고정 출연하던 예능 '문제적 남자'에서 잠정 하차할 정도였다.

 

"섬에서 삼시 세끼를 다 같이 먹고 자고 하니까 다른 작품들보다 동료애가 더 생긴 것 같아요. 스태프 대소사까지 알 정도로요. 저도 꽤 많은 작품을 했지만 이렇게까지 배우, 스태프와 끈끈한 우정을 느끼긴 처음인 것 같아요."

 

극 중 톱스타라는 설정 때문에 '몸짱'이 되기 위해 하루 6시간 동안 운동을 했다는 그는 촬영 당시의 고생을 떠올렸다.

 

"평소 근력운동을 별로 안 좋아하는 편이에요. 그런데 대본에 핏줄이며 뭐며 너무 자세하게 적혀 있어서 부담되는 거예요.

 

작품 하기로 결정하고 나서부턴 미친 듯이 운동했어요. 촬영 2주 전부터는 탄수화물을 아예 다 끊어버리고요. 연기만큼 외모에 이렇게 신경 쓴 적은 없는 것 같아요. 뾰루지 하나라도 날까 조심해야 했죠."

배우 김지석
배우 김지석[제이스타즈엔터테인먼트 제공]
 
 

'유백이'를 '무공해 유기농으로 만든 할머니 밥상 같은 드라마'라고 정리한 김지석은 다음 작품은 장르극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아직 '이거 하고 싶어' 하는 건 없지만 로맨스물 외에도 다른 뭔가가 있지 않을까 싶어요. 막연하게는 장르극을 해보고 싶어요. '유백이'는 시청률 그 이상의 성과를 이뤘다고 생각하지만 수치로 나타나는 성과에도 약간 목말라 있고요."(웃음)

 

 

 

 

 

 

14320a43e233771130d2431ac261ca3a_1548895551_337.JPG
[투데이뉴스]고미자/기자


투데이뉴스,e투데이뉴스

e투데이뉴스 /경기-아-51762 / 등록일:2017년12월18일 / 발행. 편집:조순관, 편집국장:김상배, 청소년보호책임자:조순관
경기도 평택시 중앙1로56번길 4 2층 대표전화: 031-665-0220 FX: 031-665-0223 사업자번호:668-37-00423
본 사이트의 게재된 모든 기사의 권한은 e투데이뉴스에 있으며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